국내 해외

닫기

환율뉴스

원/달러 환율, 소폭 내리며 장 초반 1,428원대
  • 대륙전체
  • 국가전체
  • 업종전체
  • 품목전체
환율

2022-09-27 379

원/달러 환율, 소폭 내리며 장 초반 1,428원대

27일 원/달러 환율이 하락 출발해 1,420원대에서 움직이고 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오전 9시 22분 현재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보다 2.4원 내린 달러당 1,428.9원이다. 환율은 3.3원 내린 1,428.0원에 출발, 1,431.9원까지 올랐다가 가파르게 반락하며 1,420원대 중반에서 움직이고 있다.

전날 환율이 1,420원에 이어 1,430원까지 연속으로 돌파하며 22원 급등한 데 따른 피로감과 당국 개입에 대한 경계감 등으로 소폭 하락한 모습이다. 다만 달러 강세 요인이 여전하고 유럽의 정치적 불확실성이 겹친 상황에서 뉴욕증시의 주가가 동반 하락하는 등 위험자산 회피 심리가 강해진 상태여서 이날 장중 환율이 상승세로 돌아설 가능성도 있다.

간밤 뉴욕증시 3대 지수는 1% 안팎 하락했다.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연초 전고점에서 종가 기준 20% 이상 급락해 약세장(베어마켓)에 진입했고,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연중 최저치를 기록했다. 영국 정부가 지난주 감세 정책을 내놓은 여파로 파운드화 가치가 급락했다. 1파운드 가치는 한때 1.03달러를 기록하며 사상 최저 수준까지 내리는 등 급등락했다.

다만 현재는 1.07달러 선까지 올라오며 소폭 반등에 성공했다. 중국의 경기 둔화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위안화는 전날 7.168위안대까지 갔다가 소폭 내린 채 이날 개장을 앞두고 있다. 주요 6개 통화에 대한 달러 가치를 보여주는 달러인덱스는 114선까지 오르며 20여 년 만의 최고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같은 시간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989.5원이다. 전 거래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994.75원)에서 4.90원 내렸다.

[연합뉴스 제공]

한눈에 보는 무역협회 서비스

수출입 단계별로 골라 쓰기

한국무역협회 회원사로 가입하면 회원사 전용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비용지원부터 정보제공까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니, 많은 이용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