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뉴스

원달러 환율 다시 1260원대…달러화 약세
  • 대륙전체
  • 국가전체
  • 업종전체
  • 품목전체
환율, 달러

2022-05-20 360

원달러 환율 다시 1260원대…달러화 약세
원·달러 환율 1267원 개장…10.7원↓
美 경기 둔화 우려, 긴축 공조 기대

원·달러 환율이 미국 경기 둔화 우려와 주요국 긴축 공조 기대 확산 등으로 다시 1260원대로 내려앉았다. 20일 서울 외환시장에 따르면 원·달러 환율은 이날 오전 9시 12분 현재 전 거래일(1277.7원)보다 10.2원 빠진 1267.5원에 거래되고 있다. 개장가는 전 거래일보다 10.7원 하락한 1267원이다.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인덱스는 19일(현지시간) 전장보다 0.91% 내려간 102.918을 기록했다. 미국 경기둔화 우려와 주요국 긴축 공조 기대가 확산된 영향이다. 유럽중앙은행(ECB) 통화정책회의록에서 인플레이션에 대응하기 위해 매파적(통화긴축 선호) 기조 강화를 시사하면서 유로화 강세가 나타난 점이 하락 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 3대 증시는 인플레이션 여파에 따른 기업 실적 부진으로 동반 하락세를 보였다. 19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36.94포인트(0.75%) 내린 3만1253.13에 거래를 마쳤다. 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2.89포인트(0.58%) 빠진 3900.79였고,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 지수도 29.66포인트(0.26%) 내려간 1만1388.50으로 마감했다.

같은 날 채권시장에서 미 국채 10년물 금리는 전장보다 1.26% 내려간 2.848%를 기록했다. 통화정책에 민감한 2년물 금리는 전장보다 1.63% 떨어진 2.6239%로 집계됐다. 민경원 우리은행 연구원은 "오늘 환율은 달러화 약세를 쫓아 1260원 연착륙 시도를 예상한다"며 "밤사이 달러화는 주요국 중앙은행의 긴축 공조 시사와 미국 경기둔화 우려를 반영해 하락했고, 장중에도 달러 약세 분위기가 연장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뉴시스 제공]
Top

한눈에 보는 무역협회 서비스

수출입 단계별로 골라 쓰기

한국무역협회 회원사로 가입하면 회원사 전용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비용지원부터 정보제공까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니, 많은 이용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