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뉴스

국내뉴스
중국경제 둔화해도 ‘질적 성장전략’ 계속된다
  • 대륙전체
  • 국가전체
  • 업종전체
  • 품목전체
  • 출처
#무역협회,# 중국경제

2022-05-23 262

중국경제 둔화해도 ‘질적 성장전략’ 계속된다
무협 “대내외 환경 변화에 필요성 부각… 진출 전략 재점검 필요”

최근 중국이 경제정책 전략을 양적 성장에서 질적 성장으로 전화하고 대내외 여건이 악화되며 경제가 눈에 띄게 둔화하고 있다. 그러나 도리어 경제둔화가 구조전환 필요성을 자극해 앞으로도 중국이 질적 성장 기조를 유지할 예상인 만큼 우리 기업들도 진출 전략을 재점검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은 5월 23일 ‘중국의 성장전략 전환과 우리 기업의 대응전략’을 발표하고 이처럼 중국이 경제성장 둔화를 감내하면서까지 질적 성장 정책을 이어갈 것으로 예상하며 대중국 무역의존도가 높은 우리나라도 이에 맞춰 지속 가능한 수출 전략이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중국은 2000년대 투자·수출주도로 급격한 양적 성장을 이뤘으나 사회 불균형, 환경오염, 자원고갈 등 다양한 문제에 직면하자 2010년대부터는 질적 성장 중심으로 정책을 전환했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중국의 경제성장 둔화는 불가피했고 최근에는 팬데믹, 미국과의 무역분쟁, 인도태평양경제프레임워크(IPEF) 출범 등 예상치 못한 대내외 악재까지 맞닥뜨리고 있다.

보고서는 “중국의 질적 성장 경제로의 전환은 경제 발전의 과정이자 중진국 함정에 빠지지 않기 위한 생존 전략”이라면서 “오히려 이러한 대내외 환경 변화로 인해 중국은 질적 성장의 필요성을 더욱 절실히 느끼고 앞으로도 관련 정책을 지속 추진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에 보고서는 우리 기업의 중국시장 진출 전략으로 ▷스타트업 협력 진출 ▷도시군 특성별 맞춤 진출, ▷소비시장 공략 세분화 등 3가지에 집중할 것을 조언했다. 2021년 세계 창업 도시 상위 30개에는 베이징(4위), 상하이(8위), 선전(19위), 항저우(25위) 등 중국의 도시가 4개나 포함돼있으며, 중국의 대학생 창업비중은 9.4%로 창업생태계도 매우 활성화돼 있다.

특히 중국 정부에서도 공동부유(부의 재분배) 노선에 따라 창업기업,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을 늘리고 있는 만큼 보고서는 중국 혁신기업들과의 협력을 통한 진출이 유망할 것이라 조언했다. 아울러 중국의 신형도시화 정책은 불균형 문제와 소비 주도 성장의 핵심인 만큼 장기적으로 계속될 전망이다. 이를 위해서는 5대 핵심 도시군(장강삼각주, 주강삼각주, 징진지, 청위, 장강중)별 맞춤형 진출 전략을 수립해야 할 것으로 진단했다.

보고서는 우리 기업이 중국 5대 도시군별 맞춤형 전략 수립에 참고할 수 있도록 도시군별 특화 산업을 소개한 것과 함께 빠른 도시화로 인한 환경오염 및 자원부족 문제 등을 해결할 수 있는 농업기술 향상, 자원개발, 에너지 효율화 분야의 진출이 유망할 것이라 내다봤다. 안병선 한국무역협회 수석연구원은 “중국의 경제성장 둔화 기조는 성장전략의 전환에 따라 이미 오래전부터 진행돼왔다”면서 “중국의 질적 성장 전환은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한 핵심과제로 우리 기업들도 진출 전략을 재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국무역신무 제공]

빅데이터가 추천하는 다른 컨텐츠도 확인해보세요!

다른 사용자들은 이런 컨텐츠도 같이 봤어요!




Top

한눈에 보는 무역협회 서비스

수출입 단계별로 골라 쓰기

한국무역협회 회원사로 가입하면 회원사 전용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비용지원부터 정보제공까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니, 많은 이용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