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뉴스

국내뉴스
"우리나라 중간재 수입 中의존도, G7국가보다 높아"
  • 대륙전체
  • 국가전체
  • 업종전체
  • 품목전체
  • 출처
#한국경영자총협회,# 중간재

2022-05-23 260

"우리나라 중간재 수입 中의존도, G7국가보다 높아"
경총, '우리나라 중간재 대외의존도 현황과 시사점' 발표

 우리나라 산업 생산에 필수적인 중간재의 중국 의존도가 G7(미국·영국·프랑스·독일·이탈리아·캐나다·일본) 대비 높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가 23일 발표한 '우리나라 중간재 대외의존도 현황과 시사점'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중간재 수입 비중과 중국의존도 모두 G7국가와 비교해 가장 높은 수준이다. 특히 일본에 대한 의존도는 낮아진 반면, 중국 의존도는 10년 전에 비해 크게 높아졌다.

우리나라 수입에서 생산 활동에 필요한 중간재 수입이 차지하는 비중은 2020년 기준 50.2%이며, 특히 중간재 수입은 중국 등 일부 국가에 크게 의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총수입액 중에서 중간재 수입액이 차지하는 비중은 50.2%로 가장 높았다. 이어 최종재(30.8%), 1차산품(18.4%) 순이다.

지난 10년 동안 상위 5개국에 대한 중간재 수입 의존도는 점차 증가한 가운데, 일본으로부터의 중간재 수입의존도는 감소(21.0%→12.8%)한 반면, 중국으로부터의 중간재 수입 의존도는 크게 증가(19.4%→28.3%)했다. 우리나라와 G7국가의 중간재 수입 비중을 국제 비교한 결과, 2020년 기준 우리나라의 총수입에서 중간재 수입이 차지하는 비중은 50.2%로 G7국가와 비교해 가장 높았다.

특히 우리나라의 전체 중간재 수입에서 중국으로부터 수입하는 비중이 28.3%로 G7국가와 비교해 가장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지난 10년간 우리나라 중간재 수입의 중국 의존도는 8.9%p(19.4%→28.3%) 높아졌으며, 이는 G7 국가들의 중국 의존도가 같은 기간 평균 0.8%p 증가에 그친 것에 비해 월등히 큰 폭으로 증가한 것이다. 경총은 "해외에서 중간재 생산에 문제가 발생할 경우 국내 산업이 주요 경쟁국보다 더 큰 충격을 받을 수 있으며 특히 미중 무역갈등, 요소수 사태, 봉쇄조치와 같은 중국발 리스크에 더 취약할 수 있다는 의미"라고 분석했다.

최근 공급망 불안 이슈가 제기되고 있는 산업용 원자재 수입 비중과 중국 의존도를 국제 비교한 결과, 우리나라 산업용 원자재 수입 비중은 G7 국가 중 영국, 이탈리아를 제외한 5개국보다 높고, 중국 의존도는 G7 모든 국가와 비교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 기준 우리나라의 총수입에서 ‘산업용 원자재’ 수입이 차지하는 비중은 30.2%로 G7 국가 중 영국(33.3%), 이탈리아(31.7%)보다는 낮고 독일(26.2%), 프랑스(25.0%) 등 5개국보다는 높은 수준이다. 또한 우리나라 전체 산업용 원자재 수입에서 ‘중국으로부터 수입하는 산업용 원자재 의존도’는 33.4%로 G7 모든 국가와 비교해 가장 높았다.

하상우 경총 경제조사본부장은 “최근 원자재 가격 급등에 원-달러 환율까지 급등하면서 원유 같은 1차 산품이나 중간재 수입 비중이 높은 우리 기업들의 생산비용 부담이 더욱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우리는 기업인 형사처벌 리스크가 확대되고 규제 완화나 기업 지원 대책이 선진국에 비해 부족해 국내 공급망 구축이 어렵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새정부에서는 경영환경 개선과 신속한 정책 실행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21일 우리 정부가 공식 발표한 IPEF(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 가입은 글로벌 공급망 협력 강화 등의 측면에서 적극 환영한다. 다만, 높은 중간재 수입 중국 의존도를 고려해 만일의 상황을 위한 대응 방안도 철저히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제공]

빅데이터가 추천하는 다른 컨텐츠도 확인해보세요!

다른 사용자들은 이런 컨텐츠도 같이 봤어요!




Top

한눈에 보는 무역협회 서비스

수출입 단계별로 골라 쓰기

한국무역협회 회원사로 가입하면 회원사 전용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비용지원부터 정보제공까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니, 많은 이용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