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무역뉴스

국내외 무역뉴스

[해외] 日기업, 정보 유출 우려에 '중국산 드론 퇴출' 움직임

2021.05.04조회수 167

트위터 페이스북 단축url

프린트

대륙
업종
태그
드론, 정보유출,
국가
원문
日기업, 정보 유출 우려에 '중국산 드론 퇴출' 움직임

일본 기업들 사이에서 중국산 드론(소형 무인 항공기) 퇴출 움직임이 일고 있다. 4일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에 따르면 일본 최대 통신회사인 NTT그룹은 인프라 점검을 위한 드론을 자국산 등으로 전환한다. NTT그룹은 더 나아가 드론 제작도 계획하고 있다. NTT동일본은 작년 12월에 새 회사를 설립, 올해 3월말까지 약 150대의 드론을 판매했다. 2023년 말까지 총 2000대에 달하는 드론을 판매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규슈(九州)전력도 중국산 드론 퇴출을 검토한다. 규슈전력은 자국산과 스위스 및 중국의 드론 제조사 DJI 제품 등을 사용하고 있는데, 보안 등을 위해 자국산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수요 증가가 전망되자 드론 개발에 힘을 쏟는 일본 업체들도 있다. 도쿄증권거래소의 신흥기업 시장 마더스에 상장한 자율제어시스템연구소(ACSL)는 야마하발동기 등 5 개사와 드론을 개발 중으로, 올 10월에 출시한다. 소니그룹은 '에어피크'라고 명명한 드론을 개발했다.

다만 아직까지는 성능면에서 기업의 요구를 총족시키는 일본산 제품은 적다고 한다. 가격면에서도 DJI 제품보다 2배에서 수십 배의 차이가 난다.

일본 기업들의 중국산 드론 퇴출 움직임의 배경에는 일본 정부가 있다. 일본 정부는 올해부터 정부 기관을 대상으로 하는 드론 조달 지침에서 "(사이버 보안상) 위험도가 높은 드론은 신속하게 대체한다"고 규정했다. 이미 해상보안청은 중국산 드론 사용을 종료했다.

이에 대해 닛케이는 중국산 드론을 사실상 배제한 것으로 보인다며, 안보 분야 외에 인프라 점검용 드론도 배제 대상이라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또 정부 기관의 업무 위탁처인 민간기업에도 드론과 관련한 보안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미국에서도 중국산 드론을 배제하는 움직임이 확산하고 있다. 미국 상무부는 지난해 12월 DJI의 드론 기술이 중국 내 인권유린에 활용되고 있다며 DJI를 무역 블랙리스트에 올렸다. 미국은 DJI가 미국 부품과 기술을 사용하거나 활용하는 것을 금지했다

[뉴시스 제공]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