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무역뉴스

국내외 무역뉴스

[국내] 유엔 "코로나로 전자상거래 증가…한국, 조사대상 중 비중 최대"

2021.05.04조회수 124

트위터 페이스북 단축url

프린트

대륙
업종
태그
전자상거래, UN, 유엔무역개발회의, 전자상거래
국가
원문
유엔 "코로나로 전자상거래 증가…한국, 조사대상 중 비중 최대"
기업별 희비 엇갈려…"승차 호출·여행 관련 업체, 매출 급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지난해 전자상거래가 크게 활성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엔무역개발회의(UNCTAD)는 3일(현지시간) 발표한 보고서에서 한국 등 7개 국가의 전체 소매 판매 중 전자상거래가 차지하는 비중이 2019년 16%에서 지난해 19%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한국은 같은 기간 20.8%에서 25.9%로 증가해 조사 대상 국가 중 전자상거래 비중이 가장 큰 국가로 조사됐다. 미국은 11.0%에서 14.0%로, 중국은 20.7%에서 24.9%, 영국은 15.8%에서 23.3%로 각각 늘어났다. 호주의 경우 6.3%에서 9.4%로, 캐나다는 3.6%에서 6.2%, 싱가포르는 5.9%에서 11.7%로 증가했다.

UNCTAD는 이와 함께 B2B(기업간 거래)와 B2C(기업과 소비자 간 거래) 등을 포함한 전 세계 전자상거래 매출은 2019년 기준 26조7천억 달러로, 2018년 대비 4% 증가했다고 말했다. 이는 2019년 글로벌 국내총생산(GDP)의 약 30%에 해당하는 규모다.

UNCTAD는 "이러한 통계는 온라인 활동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는 점을 보여준다"고 전했다. 다만 코로나19 대유행이 B2C 전자상거래 기업에 모두 긍정적인 영향을 준 것은 아니었다. 미국과 중국 등 13개 선도 전자상거래 기업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알리바바와 아마존의 2019∼2020년 총 상품 판매액(GMV)은 각각 20.1%, 38.0% 증가한 반면, 익스피디아(-65.9%)와 에어비앤비(-37.1%), 우버(-10.9%) 등은 감소했다.

UNCTAD는 "승차 호출이나 여행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랫폼 회사들이 눈에 띄는 운명의 전환"을 겪었다며 "이들 모두는 GMV에서 급격한 감소를 경험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제공]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