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무역뉴스

국내외 무역뉴스

[국내] 조선업계도 '2050 탄소중립' 동참…산학연 협의체 출범

2021.04.08조회수 110

트위터 페이스북 단축url

프린트

대륙
업종
태그
조선업, 탄소중립, 조선 탄소중립위원회
국가
원문
조선업계도 '2050 탄소중립' 동참…산학연 협의체 출범
'조선 탄소중립위원회' 출범식 개최
주요 조선업체 6곳 공동선언문 발표


[서울=뉴시스]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1만3000TEU급 컨테이너선.

산업통상자원부는 조선업계의 '2050년 탄소중립' 추진을 위한 산·학·연 협의체 '조선 탄소중립위원회'가 출범했다고 8일 밝혔다. 조선업계는 이날 조선 탄소중립위원회 출범식을 개최하고 '2050 조선업계 탄소중립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행사에는 강경성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실장, 현대중·삼성중·대우조선해양 등 6개 주요 조선업체 임원, 한국조선해양플랜트협회 이병철 부회장 등 산·연·관 대표 11명이 참석했다.

조선업계 대표기업 6개사가 서명한 '2050 탄소중립 도전 공동선언문'에는 ▲온실가스 감축 기술 개발과 공정개선을 통한 탄소배출 감축 노력 ▲조선 탄소중립위원회를 통한 산·학·연 소통과 공동 과제 지속 논의 ▲정부 정책 과제 적극 발굴·개선과 미래 산업경쟁력 강화 등 실천과제가 담겼다.

참석 기업들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업계의 노력과 공감대를 수요기업·협력사 등으로 확산시키기로 했다. 위원회에서는 ▲조선업계의 온실가스 배출 현황 ▲탄소중립 도전을 위한 주요 과제 ▲향후 탄소중립 실행 방안 등이 논의됐다.

조선업종은 2017년 기준 연간 약 208만톤의 온실가스를 배출하며, 전체 배출량의 60%가 공정 중 사용되는 전력이며, 시운전 등에서 사용하는 액체연료가 24%다. 탄소중립을 위해서는 신재생에너지 확대 사용, 선박 추진연료 전환, 조선공정 특화 에너지모니터링 시스템 개발 등이 필요한 것으로 파악된다.

조선업계는 조선탄소중립위원회를 통해 탄소중립 실행을 위한 공동과제를 지속 발굴하고, 상호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한 정부의 연구개발(R&D) 지원, 신재생에너지 전력의 합리적 공급, 시설투자에 대한 세액공제 확대 등을 건의했다.

강경성 산업정책실장은 "조선산업의 탄소중립 전환을 지원하기 위해 '탄소중립 5대 핵심과제'를 중점 추진할 계획"이라며 "업계 건의사항을 최대한 반영해 관계부처와 협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뉴시스 제공]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