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무역뉴스

국내외 무역뉴스

[국내] 진단장비 수출 1조 육박…8월부터 다시 증가세

2020.09.16조회수 291

트위터 페이스북 단축url

프린트

대륙
업종
태그
관세청, 진단키트, 코로나19
국가
원문
진단장비 수출 1조 육박…8월부터 다시 증가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장비의 올해 수출이 1조원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4월을 정점으로 감소하던 수출 물량은 코로나19 재확산 영향으로 8월부터 다시 증가세로 돌아서면서 관련 종목의 차별화도 뚜렷해지고 있다.

16일 관세청 등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지난달 20일까지 진단장비 수출금액은 총 7억9천707만3천달러(약 9천405억원)로 집계됐다. 아직 정확한 집계가 되지는 않았지만, 지난달 말 기준으로는 1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관측된다. 4월(2억1천473만1천 달러) 정점을 찍었던 진단장비 수출은 코로나19 확산세가 줄어들면서 5월부터는 매달 10% 이상 감소세를 나타냈다.

그러나 8월 들어 코로나19가 재확산되면서 수출도 다시 덩달아 늘어났다. 8월 1일부터 20일까지만 해도 수출금액이 1억630만달러에 달했다. 이는 앞선 7월(1억2천321만달러)의 86%에 해당하는 수준으로, 8월 말까지로는 전월 수출금액을 10% 이상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상반기까지 진단장비는 브라질(9천194만 달러)에 가장 많이 수출됐으나, 7월부터는 인도 수출물량이 급증했다. 7월 1일부터 8월 20일까지 인도 수출금액이 8천907달러로 압도적으로 많았고, 반면 브라질은 408만달러로 크게 줄어들었다.
미국 수출은 상반기 5천374만달러에서 하반기에는 954만달러로 집계됐다. 


[연합뉴스 제공]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