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무역뉴스

국내외 무역뉴스

[국내] 포항영일항만, 올 컨테이너 물동량 목표 상향 조정

2019.02.12조회수 75

트위터 페이스북 단축url

프린트

대륙
업종
태그
포항영일만, 컨테이너
국가
원문
포항영일항만, 올 컨테이너 물동량 목표 상향 조정

경상북도는 올해 포항영일만항의 컨테이너 물동량 목표를 12만5000TEU로 설정했다.

도는 올해 1월 영일항만의 물동량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13.6%가 증가한 1만1206TEU로 순조로운 출발을 했다고 밝혔다.

영일만항의 물동량은 지난해 전년 대비 12.1% 증가한 11만6205TEU였다. 이는 2014년 이후 최대 실적이다.

영일항만은 2013년 착공된 인입철도가 올해 연말 준공될 계획인 가운데, 오는 6월에는 시범운행이 진행될 예정이다.

도는 영일만항 항만구역 내 인입철도가 준공되면, 기존 포항 인근 지역 위주의 화물 처리에서 경북 북부 지역과 강원지역의 수출입 물동량까지 유치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아울러, 항만배후단지 1~2단계 조성도 추진 중에 있다. 지난해 항만배후단지 1-1단계 535천㎡가 조성되고 올해 1-2단계 추가 조성이 추진됨에 따라 영일만항 배후지역에 수출입 기업 유치를 통한 신규 물동량 창출의 기회도 생길 것으로 보인다.

도는 이러한 항만 인프라 확충을 기반으로 영일만항의 수출입 컨테이너 물동량 확보에 적극 나서고 있으며, 동남아 및 북방지역 신규 항로 개설과 화물 유치를 통한 항만 활성화로 포항영일만항의 환동해?북방물류 중심항만 육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종인 경북도 항만물류과장은 “올해 인입철도와 항만배후단지 등 인프라 확충과 더불어 국내외 포트세일즈, 신규 항로 개설, 컨테이너 화물 유치 인센티브 지급 등을 통한 영일만항 물동량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국무역신문 제공]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