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무역뉴스

국내외 무역뉴스

[국내] “마른 수건도 다시 짜자” 조선업계, 위기극복 결의

2017.01.12조회수 193

트위터 페이스북 단축url

프린트

대륙
업종
태그
해운
국가
원문

“마른 수건도 다시 짜자” 조선업계, 위기극복 결의

박대영 조선해양협회장 "기술경쟁력·생산성 향상" 강조


구조조정, 수주가뭄 등 최악의 시련을 겪고 있는 국내 조선업계가 신년을 맞아 얼굴을 맞대고 위기 극복을 다짐했다.

 

조선업계를 대표하는 조선해양플랜트협회는 12일 부산 누리마루 에이팩(APEC) 하우스에서 조선해양기자재공업협동조합 등 8개 단체와 함께 150여명의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2017년도 조선해양인 신년인사회'를 열고 이같이 결의했다.

 

이날 행사에는 조선해양플랜트협회장인 박대영 삼성중공업 사장을 비롯해 강환구 현대중공업 사장,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부사장, 한영석 현대미포조선 사장, 김철년 성동조선해양 사장, 윤문태 한진중공업 전무 등이 참석했다.

 

지난해 고강도 구조조정과 유례 없던 수주 가뭄 등을 겪은 상황에서 올해는 위기극복과 재도약을 위한 결의대회를 가졌다. 조선해양인들은 결의문에서 "경영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마른 수건을 다시 짜는 심정으로 필사적으로 노력할 것"이라며 "위기일수록 고객관리를 강화하고 기술개발에 매진해 미래를 준비하겠다"고 다짐했다.

 

박대영 조선해양플랜트협회장은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기술경쟁력 향상, 생산성 향상, 안전·품질의 확보 등 경쟁국보다 앞서가는 대응 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과거에도 위기가 닥칠 때마다 불굴의 도전 정신으로 혁신적인 공법을 개발하는 등 세계 최고의 조선해양강국을 만들었듯이 지금의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해 한국 조선산업이 재도약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지난해 뒤숭숭한 분위기로 조선해양의 날 행사가 취소되며 열리지 못했던 정부포상 등 각종 유공자 시상도 함께 진행됐다.

 

박주삼 현대미포조선 상무가 산업포장을, 이영춘 아시아조선 사장과 정석주 조선해양플랜트협회 부장이 대통령 표창을, 유일병 현대삼호중공업 부장과 차영건 SPP조선 상무가 각각 국무총리표창을 각각 수상했다.

 

조선해양인 신년인사회는 매해 9월 열리는 '조선해양의 날' 행사와 함께 업계 연례 최대 행사 중 하나다. 신년을 맞아 조선해양 및 기자재업계는 물론 정부, 학계, 연구소 등 다양한 관계자들이 모여 인사를 나누고 힘찬 새 출발을 다짐하는 자리다.

 

서울=뉴시스


첨부파일